연예일반

'역시 감성장인' 빨간의자 수경,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정규 앨범 작사 참여로 대세 인증

사진=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


빨간의자의 보컬이자 감성장인 수경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의 정규 앨범에 작사가로 이름을 올리며 주목을 받고 있다.

수경은 지난 21일 발매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정규 앨범 ‘꿈의 장: MAGIC’에 수록된 4번 트랙 'Poppin' Star'와 5번 트랙 '그냥 괴물을 살려두면 안 되는 걸까' 두 곡의 작사에 참여했다.

빨간의자 보컬 수경은 한번 들으면 헤어나올 수 없는 센스있는 가사와 독특하고 재치있는 표현법으로 작곡하는 곡마다 리스너들의 공감을 얻고 있으며 ‘a.k.a 덕통주의(일명 덕질과 교통사고의 합성어로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다는 신조어)’라는 별칭을 얻는 등 두터운 매니아 층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수경이 대학교를 다니던 시절 만들었던 음원은 이승철의 눈에 띄어 이승철 정규11집 수록곡으로 ‘40분차를 타야해’가 수록되었던 것은 물론 '김광석 다시 부르기'에서 '잊혀지는 것'을 리메이크하며 꾸준히 실력을 인정 받고 있다.

또한 특유의 담백하고 깨끗한 보컬 음색으로 드라마 OST에 수 많은 러브 콜을 받으며 MBC ‘대장금이 보고있다’,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 KBS 빛나라 은수’, tv N ‘막돼먹은 영애씨’등에 참여하는 등 인디씬이 주목하는 아티스트다.

한편, 빨간의자는 오는 11월 발매를 목표로 새 싱글 음원 마무리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