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종섭 등 한국당 친박 의원들 ‘보수몰락 책임론 ’ 급대두

민주당 초선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잇따르면서
지역 민심 자기희생 기득권 내리기 주문 쇄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 민주당 초선 의원들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면서 보수심장 TK(대구·경북) 친박계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도 ‘보수 몰락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사상 최악의 국회를 만들었고 창피한 정치를 펼쳤다”며 과감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초선 의원들에 맞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함께 보수 몰락에 일정부분 책임있는 TK 한국당 친박계 의원들도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한국당의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

지역 정가는 진박 인증 사진을 찍는 등으로 한국당 공천 파동에 일조한 TK의 대표적 진박 의원들인 정종섭·곽상도 의원을 비롯 3선 중진 친박인 김재원 의원 등 구체적 이름까지 거명하면서 이들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할 기세다.

그동안 제대로 된 반성을 보이지 않은 TK 친박 의원들의 기득권 누리기에 대한 비판 여론도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조국 사태에 따른 민주당 의원들의 분위기 반전을 위한 헌신적 행보와 대조되기 때문이다.

실제 민주당 초선인 표창원 의원이 24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표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단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랜 고민과 가족회의 끝에 총선 불출마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별도로 첨부한 글에서 “사상 최악 20대 국회, 책임을 지겠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하는 국회, 정쟁에 매몰돼 민생을 외면하고 본분을 망각했다. 제가 질 수 있는 만큼의 책임을 지고 불출마 방식으로 참회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비례대표 초선인 이철희 의원도 지난 15일 “의원 생활을 하면서 많이 지쳤고,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며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의 전략통으로 모두 50대 초반의 비교적 젊은 의원들이다.

재선이상의 예고된 꽃길을 마다한 이들에게 한국당 당원들 조차 박수를 보내고 있다.

반면 그동안 박근혜 정서를 타고 꽃길을 누빈 TK 한국당 친박 의원들의 경우 조국사태로 인한 반사이익 지지율을 등에 업고 ‘다시한번 더 ’ 국회 입성을 외치고 있다.

한때 총선 불출마 언급으로 책임있는 자세를 보인 바 있는 정종섭 의원도 민의를 저버린 채 이제는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직을 거머쥐며 또 한번의 금배지 도전에 나서고 있는 형국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조국 사태의 민심이반을 되돌리려는 민주당 의원들의 자기 희생과 민심에 아랑곳 없이 거듭된 양지를 걸을려는 정종섭 의원 등 TK 친박 의원들의 행보가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면서 “과감히 기득권을 내려 놓으며 백의종군, 한국당의 혁신과 보수회생을 이끌 TK 친박 의원들의 당당한 모습을 보고싶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