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관광공사 보문단지 상가 매각계약 환영과 우려목소리 반반

경북문화관광공사 보문상가 28일 모다이노칩과 매매계약 체결, 보문공연장과 상징탑 사라질까 우려 목소리 높아

경북문화관광공사가 28일 모다이노칩과 보문단지 중심상가 부지와 건물 16개 동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경주시민들이 사라질 위기에 놓여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보문단지 상징탑 전경.
경북문화관광공사(이하 경북관광공사)가 경주보문관광단지 중심상가에 대한 매각계약을 28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지역에서는 환영과 우려의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다.

경북관광공사는 이날 공사 사무실에서 모다이노칩과 보문단지 상가 매각계약을 체결했다. 2만5천361㎡에 달하는 보문단지 중심 상가 부지와 공연장과 상징탑을 포함한 건축물 16개 동이 모두 포함됐다. 매각 대금은 137억7천만 원이다.

모다이노칩은 이날 기납부한 보증금을 포함해 계약금액의 10%에 해당하는 13억7천700만 원을 계약금으로 납부했다. 나머지 잔금은 60일 이내 납부하면 소유권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개발사업을 착수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대규모 민간자본가가 시대적인 흐름에 맞게 사업을 진행하면 보문관광단지에도 관광경기가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반면 경주시가지 상가에서는 “가뜩이나 불경기와 대도시로 유출되는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로 경기가 위축되고 있는데 규모만 키운 상가를 조성하는 것은 시내 상권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경주 정서에 맞는 문화관광산업적인 상가로 조성되면 다행이다”면서 우려감을 나타냈다.

일부 경주시민은 “보문관광단지 조성 당시 치밀한 계획을 세워 조성했는데 상가와 녹지, 숙박단지 등의 비율을 잘 지켜 현명하게 개발해야 한다”면서 “경주의 정서에 맞게 조성한 상가와 공연장, 상징탑 등은 보존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된다”고 입을 모았다.

박차양 경북도의회 의원은 “보문관광단지 개발 방향을 당초 계획에 따라 잘 추진하면 경주답게 충분히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경북관광공사가 설립 취지에 맞게 자산을 잘 활용해 개발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낙영 경주시장도 “역사성과 상징성이 높은 보문 공연장과 상징탑이 매각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역사성과 공공성이 큰 공연장과 상징탑은 될 수 있으면 시민들의 바람대로 그대로 보존 활용할 수 있도록 공사와 함께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관광공사는 관계자는 “계약에 따라 개발업체가 60일 이내에 잔금을 납부하면 소유권을 인계해 본격적인 개발사업이 진행될 것”이라며 “보문 공연장과 상징탑은 시민들의 여론을 수렴해 경주시와 함께 개발업체가 보존하면서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