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의술, 국정감사에서 인기...통계에서도 의료기술 최고수준

위암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 전국에서 가장 낮아, 대장암은 두번째
윤종필 의원, 자금정 약령시 대표상품 될수 있도록 지원해달라
수술 및 전문질환에 대한 자체충족률 89.6%로 전국 1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구 약령시 대표 상품으로 추진해달라고 주문받은 자금정 모습.
대구의 의술이 국정감사에서 잇따라 호평을 받는 등 메디시티 위상이 빛을 발했다.

각종 통계에서도 대구 의술이 전국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고 있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대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비례)은 암 수술 합병증에 대한 지역 편차를 지적했다.

이날 공개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위암과 대장암 수술 합병증 발생 현황’에 따르면 대구의 위암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이 11.17%(전국 평균 18%)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또 대장암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은 17.29%(전국 20.52%)로 전남 다음으로 낮게 나타났다.

한국한의약진흥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비례)은 “메디시티 대구가 자금정을 지역 대표 의약품으로 제품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대구시는 한의약산업 육성을 위해 동의보감에 해독에 효능이 있다고 소개되고 있는 ‘자금정’의 효능 검증을 위한 실험연구를 추진했다. 그 결과 ‘자금정’이 난치성 피부질환인 아토피 치료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밝히고 현재 제품화를 추진 중이다.

의료기술 측면에서도 양질의 고급 의료서비스가 지역에 공급되고 있음이 통계치에서 나타났다.

국민보건의료실태조사(한국보건산업진흥원·2017년)에서 수도권으로 환자 유출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수술 및 전문질환에 대한 자체충족률’이 대구는 89.6%로 전국 1위로 나타났다.

대구지역 의약품 기업은 2010년 6개에서 2019년 현재 33개로 4.5배 증가했다. 의료기기 기업은 2010년 139개에서 현재 174개로 서울, 경기에 이어 전국 3위 수준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의 강점인 우수 의료기술과 연계된 의료관광 활성화, 아태 안티에이징 코스, 해외의사 지역연수 등을 추진해 국제의료서비스 중심도시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