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효상 “문재인과 박원순은 언론을 농락하지 말라!



강효상 의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당협위원장)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언론을 농락하지 말라고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냈다.

강 의원은 이날 개인논평에서 “현 정부가 출범 할 때 천명했듯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에 동반자가 돼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25일 청와대 기자간담회에서 한 발언은 그동안 청와대의 행태로 볼 때 친문언론 나팔수가 되라는 의미로 읽히는 대목”이라며 “언론과 언론인은 정권의 동반자가 되어서도 안 되거니와, 문재인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한다는 것 자체가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이어 “현 정부 집권 이래 경제, 외교안보, 정치, 교육 등 망가지지 않은 분야가 없다. 파렴치범 조국일가를 비호하며 나라를 2개월간 마비시켜놓고도 정부여당 누구 하나 책임지는 이가 없으며,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나라를 망친 장본인들의 ‘동반자가 되라’니, 기자의 양심을 저버리라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수 더 거들었다. 박 시장은 지난 26일 “언론의 자유는 보호받을 자격 있는 언론에게만 해당된다”고 했다. 독재자에게나 가능한 발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그렇지 않아도 정권에 비판적 논조를 보이는 언론사는 가짜뉴스, 적폐로 몰려 청와대와 극성 홍위병들로부터 돌팔매질을 당하는 세상”이라며 “박 시장은 이런 세상에서 도대체 누가 ‘언론의 자격’을 판단하겠다는 것인지 소름이 끼친다. 이제는 자신들이 전체주의자라는 사실을 숨기지도 않겠다는 것인가. 박 시장은 민주주의를 할 ‘자격’이 있는 자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강 의원은 특히 “지난 주말에도 분노한 시민들이 광화문을 가득 메운 채 아침까지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을 외쳤다. 하지만 여지없이 청와대는 논평 한줄 내지 않았다”면서 “문 대통령이 진정으로 나라다운 나라를 원한다면, 언론인들에게 동반자가 되라며 협박할 게 아니라 국정 실패에 사과하고 반대 국민들을 포용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