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효상 의원, “대구 물산업클러스터 조기 안정화에 ′예산폭탄′ 지원 필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성공적 연착륙 위해 물기술인증원 운영비 12억 7천만 원, 유체성능시험센터 건립 122억
물산업클러스터 운영비 및 R&D예산 296억 증액등도 요구
조명래 환경부장관, “지적 사항에 동감, 국회에서 예산이 증액되면 물산업클러스터 사업을 충실히 추진할 것” 답변

강효상 의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 국회 환경노동위원)이 2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2020년도 예산 관련 전체회의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대구 물산업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정부의 전폭적인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며 관련 예산 증액을 요청했다.

현재 막 가동을 시작한 대구 물산업클러스터의 연착륙을 위해 증액이 필요한 예산은 유체성능시험센터 건립 예산 122억 원과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비 12억7천만 원,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운영비 및 R&D예산 296억 원 등 총 430억여 원이다.

유체성능시험센터는 국내 물기업의 74%가 10인 이하 중소기업으로 영세하고 기술경쟁력이 미흡한 현실에서, 물산업클러스터 입주 기업들이 펌프·밸브·유량계·수도미터기 등 유체를 제어하고, 유량을 측정하는 장비에 대한 성능검사 및 인·검증을 수행하는 데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다.

또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운영비와 R&D 예산 증액은 클러스터의 기술개발, 인·검증, 사업화, 해외진출 등 전주기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예산이다. 물산업클러스터 운영 인건비 및 진흥·실증화 시설 운영비와 클러스터 내 입주기업 육성에 필요한 R&D 등 기업지원 체계 구축 등이 포함돼 있다.

더불어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비 증액은 올 연말에 개소식을 앞두고 있는 물기술인증원이 공권력과 신뢰성을 높여 조기에 인증원 다운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안정화를 위한 예산이다.

이에 강 의원은 지난달 14일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 출석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협의회 회장의 말을 언급하고, “기업들 속은 타들어 가는데 공무원들의 시계와 민간 기업들의 시계는 너무 다르다”며 정부와 일선 공무원들의 관심과 신속한 대응을 주문했다.

강 의원은 이어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대구뿐만 아니라 중동, 아프리카, 중국시장을 겨냥한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산업이기 때문에 조기 안정화를 위해 정부의 ‘예산폭탄’식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물산업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운영과 세계 물산업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해 관련 예산이 꼭 증액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의원님께서 지적하신 부분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면서 “국회에서 증액을 해준다면 증액된 예산으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사업을 아주 충실하게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강효상 의원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