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내년 7월 대구만의 지역화폐 발행된다

내년 하반기 목표로 300억 원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충전식 카드형 구성 및 6% 이상 할인율 받을 수도

대구시가 이르면 내년 7월 대구지역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를 도입한다.

지역화폐가 도입되면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와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최근 내년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300억 원 규모의 대구 지역화폐인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지역화폐는 해당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발행해 지역 내에서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대안화폐다. 사용자는 캐쉬백이나 카드 수수료 공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은 지역 소상공인과 영세한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이 지역사랑상품권은 지류(종이)가 아닌 충전식 카드형으로 발급된다.

카드에 금액을 충전해 사용하고 모바일 앱으로도 이용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진다.

지역사랑상품권을 사용하면 할인율이 적용돼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을 구매하는 혜택도 있다.

이미 지역화폐를 도입한 타 지자체의 경우 평균 6%의 할인율을 적용하고 있다.

시는 이보다 좀 더 높은 할인 혜택을 제공해 지역화폐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사용 가능한 곳은 카드 결제가 가능한 대구지역 소상공인 점포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대형마트, 백화점, 쇼핑센터, 유흥주점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대구시는 행정안정부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사업을 통해 발행 규모의 국비 4%(12억 원) 지원과 시비(15억 원)를 확보해 상품권 제작 및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내년 2월 지역사랑상품권의 공식 명칭을 공모한 후 제작을 하며, 내년 상반기 안으로 모바일 앱 서비스를 오픈하고 시범운행을 할 계획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그동안 대구만의 지역사랑상품권의 도입을 위한 사전조사를 지속적으로 해왔고, 현재 발행을 위한 세부 계획안을 세우고 있다”며 “지역 영세 상권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역상랑상품권 도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