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착공

4천336억 원 투입…부지 8만1천367㎡ 규모
600여 명 고용창출 및 4천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 기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조감도
지능형 클라우드 컴퓨팅 센터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이하 대구센터)가 대구 동구에 들어선다. 착공식은 31일 동구 도학동에서 열린다.

지난달 착공을 시작했으며, 2021년 8월 준공될 예정이다.

대구센터는 보안성과 친환경 중심의 지능형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전국에서 대전, 광주에 이어 3번째로 건립된다.

대구센터 건립사업은 정부 개별기관에서 운영되는 정보자원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통합관리를 목적으로 행정안전부에서 추진하고 있다.

대구시와 동구청은 대구센터 준공으로 약 600여 명의 고용창출과 4천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센터 건립에는 사업비 4천33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건축에 2천230억 원, 클라우드 기반의 정보자원 통합 구축(내부 시설)에 1천756억 원이 소요된다. 시비와 민간 사업비도 350억 원이 포함했다.

8만1천367㎡ 부지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연면적 3만5천396㎡)로 행정동(지하 1층, 지상 3층), 전산동(지하 3층), 방문자센터(지상 2층)로 구성되고 안정성, 보안성, 효율성 중심으로 건립된다.

특히 무중단 운영체계와 내진설계, 방호기능이 적용되고 통합 보안관제와 방문자 관리시스템이 도입된다.

내부에는 서버 4천502대, 관련 장비 7천852대 등이 구축돼 모두 86개 기관의 공공정보를 관리한다. 565대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 공간도 확보됐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