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영양군 보건소, 영양플러스 사업 ‘우수기관’ 선정



영양군보건소가 전국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에서 영양플러스사업 우수사례 평가 결과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영양군보건소가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에서 영양플러스사업 우수사례 평가 결과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이번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에서는 전국 보건소에서 5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 6개 보건소가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영양군보건소는 저소득층 임산부와 영유아의 영양 문제 해소를 위한 영양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대상자 맞춤형 영양 상담과 교육, 보충 식품 공급 등으로 영양플러스사업을 진행했다.

특히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임산부와 영유아 대상 가정방문 시 다문화센터와 연계 통역사와 동행해 맞춤형 영양교육을 실시함으로서 교육의 효율성을 높였다.

또 맞벌이 부부, 출산부 등 보건소를 방문하기 어려운 대상자에게는 가정방문을 통한 영양 상담을 실시했다. 온라인 밴드 개설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언제든지 보건소와 교류할 수 있는 접근성을 확대시켰다.

장여진 보건소장은 “임산부, 영유아 대상 영양 건강증진사업 이외에도 건강증진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민 모두가 체감하는 보건 서비스 제공으로 군민건강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