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한국·호주 해군, 포항 앞바다서 ‘해돌이-왈라비’ 연합훈련

양국 해군 연합작전 수행 능력 상호 운용성 강화

포항 앞바다에서 한국과 호주 해군의 연합훈련인 ‘해돌이-왈라비 훈련’이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펼쳐졌다.
한국과 호주 양국 해군이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포항 인근 해상에서 연합훈련인 ‘해돌이-왈라비 훈련’을 실시했다.

해돌이는 한국 해군의 돌고래 캐릭터이고, 왈라비는 호주를 상징하는 캥거루과 동물이다.

2012년 최초 실시한 해돌이-왈라비 훈련은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한국 해군은 이번 훈련에 4천400t급 구축함인 최영함(DDH-Ⅱ), 2천500t급 호위함인 전북함(FFG), 수상함, 잠수함 등 함정 6척과 P-3 해상초계기, 링스 해상작전 헬기 등 항공기 6대를 투입했다.

호주 해군에서는 6천300t급 이지스구축함인 호바트함과 MH-60 헬기 1대가 훈련에 참여했다.

호바트함은 이지스 체계를 갖춰 다중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탄도미사일 요격이 가능한 SM-2 요격 미사일도 탑재하고 있다.

이 함정은 훈련에 앞서 지난 22일 ‘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 참가를 위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호주 해군 장병들은 지난 24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6·25전쟁에서 전사한 호주 장병을 참배했다.

해군 관계자는 “양국 연합훈련에서 전술기동·대잠전·대공전·대함사격 훈련 등을 실시해 연합작전 수행 능력과 상호 운용성을 강화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