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채아 도의원 보호종료아동 지원정책 토론회 개최



박채아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 박채아 의원(비례·자유한국당)이 4일 경산시청 별관 3층 소회의실에서 ‘경북도 보호종료 아동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보육원과 위탁가정에서 보살핌을 받던 아이들이 만 18세가 되어 시설에서 나와 자립해야 하는 보호종료 아동들이 시설에서 퇴소하면서 사회부적응과 함께 각종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정책 수립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강현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교수의 ‘보호종료 아동 자립지원-무엇이 문제이고 어떻게 개선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김홍기 경북기독보육원장, 이주용 경산가정폭력상담소장, 이세국 스토르게그룹홈 대표와 신재일 경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이 토론자로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박채아 의원은 “시설에서 성장한 아이들이 기댈 곳 하나 없이 사회에서 홀로 서기에는 너무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아이들이 사회에서 자기 몫을 다하는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다양한 지원정책과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