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아베 총리 만나...“대화 통한 해결” 공감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태국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한·일간 현안을 대화로 해결해나간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양 정상은 이날 13개월만에 아세안(ASEAN)+3(한·중·일) 정상회의장에서 11분간 단독 환담하는 자리를 갖고 한·일 양국의 관계 진전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태국 방콕에 마련된 정상회의 프레스센터에서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고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태국 방문은 한·일 간 일본 수출규제 및 한·일 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관계 악화를 이어오고 있는 상황에서 양국 정상이 직접 만나 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됐다.

그간 외교장관급 회담만 이뤄지던 한·일 관계를 두고 문 대통령이 ‘보다 고위급 협의’를 언급하며 사실상 한일 정상회담을 제안했고 아베 총리 역시 이에 화답했다는 내용으로, 그간 한국 정부를 상대로 ‘먼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던 것과는 온도 차가 있는 전향적 태도의 답변이었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 간의 만남이 오랜만에 이뤄졌기 때문에 이번 환담을 기회로 양국 관계가 대화를 통해 우호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이번 환담을 평가했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고위급 협의의 제안이 한·일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인지 확인하지 않았다.

고 대변인은 “고위급 협의라는 것이 양국간에 어느 정도 선에서 가능할 것인지, 장관급이 될 수도 있을 테고 더 윗단계의 협의가 될 수도 있겠지만 어느 것 하나 확정적으로 지금은 말씀 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의 고위급 협의 제안에 대한 아베 총리의 ‘모든 해결 방안’ 언급이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대한 전향적 입장인지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고 대변인은 “일본 측 입장에 대해서는 저희가 해석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그러면서 이날 환담에 대해 “양 정상간 만남이 정말 오랜만에 이뤄졌기 때문에 대화를 통해서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대화를 통해서 한일관계가 조금 더 우호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환담 직후 일본 총리실은 “일본측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명확하게 전달했다”는 입장문을 내놨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