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갈수록 더한 부산의 ‘가덕도 신공항’ 집착

대구·경북지역 여론왜곡, 전국을 상대로 한 언론 플레이 등 가덕도 신공항을 관철시키기 위한 부산의 딴지 걸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부산지역 가덕도 신공항 추진관련 일부 단체가 대구·경북 주민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사실관계를 호도한 결과를 발표해 빈축을 사고 있다.

또 이들은 지난 10월25일 부산시청에서 긴급시민대책회의를 열고 지역 정치권과 시민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하는 시민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부산의 이같은 움직임은 자신들의 요구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재검증이 의도대로 진행되지 않는데 따른 초조감의 발로로 해석된다.

김해신공항 재검증은 처음부터 이야기 자체가 되지 않는 사안이었다. 현정부의 암묵적 지원 발언과 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워 무리하게 밀어붙였다. 그 결과 연내 검증 결과가 나오는 것은 고사하고 본격적인 검증을 시작도 못하는 상황이 되자 무리수를 둔다는 것이다.

부산의 (사)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는 4일 대구·경북 시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10월29~30일)결과를 발표했다. 73.4%가 통합신공항과 동남권관문공항이 동시에 건설되면 영남권 전반의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는 의견에 동의했다는 것. 또 45.6%는 통합신공항이 추진되면 관문공항 건설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고 발표했다.

터무니 없는 결과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다분히 의도적이다.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이 원하는 답을 유도한 엉터리 여론조사”라고 비난했다. 또 불순한 의도를 갖고 부산에서 주문생산한 것이라는 지적도 덧붙였다. 통합공항(기부 대 양여)과 동남권신공항(국책사업)은 규모와 추진방식이 다른데 이를 나란히 제시해 사실관계를 왜곡했다는 것이다. 여론조사의 출발점부터 잘못됐다는 설명이다.

현재 총리실 재검증은 4개월이 지나도록 검증위원회조차 구성 못하는 등 진척이 없는 상태다. 총리실은 소음, 안전성, 확장성 등 기술적 검증만 하고 정책적 판단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여러차례 밝혔다. 재검증에 반대하던 대구·경북은 이 원칙을 조건으로 협의에 참여했다.

그러나 부울경은 정책적 검증 추가를 고집하고 있다. 우려한 대로 신공항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속셈을 보인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부산지역과 함께 상당수 서울지역 언론에도 같은 내용이 소개됐다. 부울경이 본격 여론전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부산의 주장이 터무니없지만 그들이 끈질긴 것만은 틀림없다. 이미 결정된 김해신공항 건설 합의도 결국엔 뒤집었다.

대구·경북은 부산의 터무니 없는 주장에 허점을 보이지 않도록 단호하면서도 치밀한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