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독도 추락헬기 인양 중 유실 실종자 시신 1구 수습

진영 행안부 장관, 정문호 소방청장, 윤병두 동해해경청장이 5일 오후 대구 강서소방서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 사고 가족대기실을 찾아 유족과 실종자 가족들을 상대로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피해 가족들의 계속된 질문에 진영 장관이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답변만 되풀이하자 한 실종자 가족이 고개를 떨구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발생 엿새째인 5일 실종자 시신 1구가 발견돼 수습됐다.

지난 2일 수습한 실종자 2명에 이어 세 번째로 수습한 실종자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과 함께 이날 0시 30분께 해군 청해진함 무인잠수정(ROV)을 독도 인근 사고 해역에 투입해 헬기 동체 인양 위치와 동일한 지점에서 실종자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수색 당국은 포화잠수사를 투입해 오전 2시 40분께 시신 인양을 시도했으나 청해진함 ‘자동함정 위치 유지 장치’의 신호 불안정이 발생해 포화 잠수를 일시 중단했다.

이 장치는 함정이 정 위치에서 움직이지 않게 하는 전자 장비로 잠수사의 안전을 위한 필수 장비다.

수색 당국은 이 장치를 수리하는 대로 실종자 인양 작업을 재개해 이날 오후 5시 45분께 청해진함 무인잠수정과 포화잠수사를 투입해 실종자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수색 당국은 이 시신이 지난 3일 오후 2시 4분께 추락헬기 동체 인양 중 유실된 실종자 시신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해경과 해군, 소방 등 수색 당국은 이날 야간에도 잠수 지원함, 바다로 1·2호, 이어도호, 아일랜드호 등 7척의 선박과 사이드 스캔 소나(Side Scan Sonar) 등을 이용해 집중 수색을 이어갔다.

또 공군의 조명탄을 지원 받아 잠수사와 함선 20척, 항공기 6대, 독도경비대 10여 명과 드론 3대를 투입해 연안·해상·항공·해안가 등을 정밀 수색했다.

수색 당국은 앞서 지난 4일 오후 헬기 동체가 있던 곳에서 114m 떨어진 수심 78m 지점에서 헬기 꼬리 날개 부분을 발견했다.

해군은 이곳에 블랙박스와 음성기록기(음성녹음 장치)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수색 당국은 사고 원인을 밝힐 블랙박스와 음성녹음기가 담긴 헬기 꼬리 부분은 실종자 수색 및 인양을 먼저 진행한 뒤 인양할 계획이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 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지 2~3분 만에 바다로 떨어졌다.

헬기는 독도 인근에서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태우고 육지를 향해 이륙하다가 사고가 났다.

김승근 기자 ks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승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