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북구 사격장에서 60대 남성 자살 소동

대구 강북경찰서 전경.


대구 북구에 위치한 국제사격장에서 한 60대 남성이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자살을 기도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6일 오후 1시50분께 대구 북구 금호동 국제사격장 내 클레이 사격장에서 60대 남성 A씨가 몸에 휘발유를 뿌린 뒤 “아들을 불러 달라”며 30분간 자살 소동을 벌였다.

A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무사히 구조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