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동아시아 보자기축제 9~10일 코오롱야외음악당

대구시가 중국 창사, 일본 교토와 함께
보자기 컨셉 공연과 다양한 축하공연 예정

2019 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가 9~10일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보자기 축제 모습.


대구시가 주최하고 대구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2019 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가 9~10일 양일간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개최된다.

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는 2017년 대구시가 중국 창사, 일본 교토와 함께 교류도시로 매칭돼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대구, 창사, 교토 세 도시 간 지속적인 교류와 상호 문화이해의 폭을 넓히는데 목적이 있다.

이번 행사는 동아시아 대구보자기축제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한·중·일 초청 교류팀의 수준 높은 공연과 보자기를 컨셉으로 한 주제공연, 뮤지컬 스타 이소정, 실력파 가수 곽동현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또 올해는 삼국 화합 기원 LED 소원 풍등 날리기 이벤트 예정돼 있다. 한·중·일의 지속적인 상호 발전과 시민들의 다양한 염원을 담은 형형색색의 풍등이 가을 밤하늘을 환상적으로 수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2일차에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초청 공연팀의 공연을 비롯해 삼국의 문화예술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한·중·일 문화공연’, 지역 공연 예술팀들의 ‘춤-향기를 담아 흩날리고’ 공연이 펼쳐진다.

또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삼국 문화 체험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 돼 있다.

‘보자기 놀이터’에서는 직물 제조의 근간이 되는 베틀과 직조를 체험할 수 있고, ‘3국 보자기 공방’에서는 천연염색, 천 만들기, 팔찌만들기, 전통의상 입어보기 등 다양한 보자기와 섬유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7080문화 체험존’에서는 가족들과 함께 추억의 교실과 음악다방, 문방구 등 추억과 새로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한중일 특색을 살린 푸드장터와 교류도시 홍보관, 아트마켓도 마련된다.

특히 이번 보자기 축제에서는 한·중·일 교류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한·중·일 작가가 협업한 설치 예술 및 영상 작품도 전시된다. 이방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대구의 인상을 영상 작품으로 표현하는 작품이 전시될 예정으로 김수(한국 서울), 히라사와 나오유키(일본 교토), 쉬 츠(중국 창사)가 참여했다.

문의: 053-430-1262.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