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 2019년 인구증가 비상 대책 보고회 개최

상주시 신흥동 행정복지센터는 인구 10만 명 유지를 위해 경북대학교 상주캠퍼스에 출장 민원실을 운영한다. 사진은 경북대 상주캠퍼스에 마련된 출장민원실에서 직원들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내고장 주소갖기 운동을 벌이는 모습.
상주시는 지난 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2019년 인구 증가 관련 부서 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을 분석하고 인구 10만 회복을 위한 부서별 추진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

상주시는 지속적인 인구 감소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결혼, 임신·출산, 보육, 일자리, 정주 여건 등 인구 정책 전반에 대해 부서별 실정에 맞는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상주시는 인구 증가와 관련 조례를 제·개정하는 한편 인구 늘리기 유공 기관·단체 및 기업체 등에 대한 장려금 지원, 전입 주민에 대한 공공시설 이용 우대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실제 일부 행정복지센터는 가시적인 성과도 거두고 있다.

신흥동 행정복지센터는 경북대 상주캠퍼스에 출장 민원실도 운영하고 있다. 올 들어 신입생 설명회장과 학교 복지관에서 출장 민원실을 열고 전입 지원, 기숙사비 지원 등 각종 인센티브를 홍보한 결과 323명의 전입 실적을 올렸다.

상주고, 남부초,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주지사 등을 방문해 미전입 임직원, 교사를 대상으로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펼쳐 461명을 전입시키는 성과도 거뒀다.

이 밖에 통장 및 단체와 협력해 수시로 미전입 가구를 방문하는 것은 물론 출향인의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 결과 신흥동 인구는 지난 5일 현재 9천503명으로 지난해 9천252명에 비해 251명이 증가했다.

조성희 시장 권한대행은 “인구는 행정기구 설치 및 보통교부세 산정, 지역경제 등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인구 증가 대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