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서문한옥게스트하우스 도심관광 구심점 역할 톡톡

개장 2년만에 투숙객 1만 명 넘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홍보와 소통의 장소

서문한옥게스트하우스 전경


대구 서문시장 인근 서문한옥게스트하우스가 개장 2년 만에 투숙객 1만 명을 기록하는 등 도심관광의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서문게스트하우스 숙박객은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4천5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방문객 수(4천401명)를 넘어선 수치다.

특히 올해 외국인이 1천396명 숙박했다.

지난 1일에는 서문한옥 게스트하우스에서 전통시장 주부체험단과 연예인 박경림씨가 참여하는 토크콘스트가 개최돼 색다른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를 선사했다.

도심 속에 위치한 전통한옥의 특색 있고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서문한옥게스트하우스는 서문시장 5지구 뒤편에 대지 471㎡에 3층(건물전체 면적 230㎡) 규모로 2017년 11월에 개장했다.

1층에는 한옥정원과 카페시설이 자리 잡고, 2~3층에는 8인실 2개소, 4인실 1개소, 2인실 4개소 등 7개 객실에 30명을 수용할 수 있다.

2인실은 평일 기준 3만5천 원, 4인실은 평일 5만 원 정도로 저렴하다.

에어컨, 냉장고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가족이나 단체 투숙객이 즐겨 찾고 있다.

투숙객에게 조식을 제공하고, 야간에는 한옥정원에서 투숙객끼리 우정과 소통을 나눌 수 있는 야간파티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전통한복 체험 프로그램은 한옥의 정취와 어우러져 외국인 투숙객에게 인기가 높다.

서문한옥게스트하우스의 또 따른 강점으로는 전국 최대의 야시장인 서문야시장 뿐만 아니라 김광석 거리, 근대 골목, 동성로 등 대구 도심의 대표 관광지와 인접하고 있다는 점이다.

‘대구야(夜)행 투어’등 관광 상품과 연계된 도심 체류형 관광의 구심점으로 지속 활성화될 전망이다.

이유실 대구시 민생경제과장은 “지역 대표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의 인근에 조성돼 관광객들이 편하게 쉬면서 서문시장의 매력을 더 깊게 느낄 수 있는 공간”이라며 “전통시장을 알리고 시민들에게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