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 출마 강력 시사했던 김병준, 수도권 출마로 선회?

내년 총선 대구 수성갑 출마의사를 강하게 내비쳤던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갑자기 대구 출마 숙고 뜻을 밝혔다.

최근 당내 중진 및 이른바 ‘잠룡’들의 결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7일 김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대구출마 가능성에 대한 비판과 수도권 출마 요청이 제기되고 있다”며 “한동안 당을 책임졌던 사람으로서, 또 그 책임과 의무를 완수하지 못한 사람으로서, 제 판단만으로 출마여부와 지역구를 결정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가 제기된 만큼 숙고하겠다”며 “우리 정치와 당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찾겠다. 어떤 험지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나 “대구 출마는 그 나름 의미가 있다.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가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당도 바로 설 수 있기 때문”이라며 “대구 출신으로, 그 중 가장 어려운 지역에서 그 일익을 담당하는 것이 의미 없는 일은 아닐 것”이라며 대구 출마 여지는 남겨뒀다.

대구에서의 일정도 그대로 이어간다.

오는 12일 오후 2시 대구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콘서트홀에서 저서 ‘아빠,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이름’ 북콘서트를 연다.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는 대구 수성구 그랜드호텔에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

이날 김 위원장은 당내 초·재선 의원 중심으로 제기되는 인적 쇄신 및 중진 용퇴론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문제의 본질은 인적쇄신 그 자체가 아니라 당 지도부의 낮은 지도역량에 있다”며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을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인적쇄신 문제는 언젠가 어떤 형식으로건 터져 나올 수밖에 없는 사안이었다”면서도 “바람직한 수준의 인적쇄신을 하고, 더 나아가 당 쇄신과 보수통합을 통해 총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지도 역량이 보이지 않다보니 터져 나오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만 해도 국민이 기대하는 쇄신과 통합의 움직임은 없었고 오히려 국민이 만든 승리에 당이 먼저 축배를 들었다”며 “시대변화에 맞지 않는 인물을 영입하는 등, 이해하기 힘든 일도 이어졌다”고 했다.

또한 “민심을 잘못 읽는 오독(誤讀)에, 자신들의 그릇된 판단을 민심 위에 두는 오만이 수시로 더해졌다”며 “인적쇄신의 문제는 재선, 삼선의 선수(選數)가 문제가 아니다.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명분 원칙 기준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이전에 지도부와 그 주변 인사들의 헌신과 희생이 있어야 한다”며 “때로 버리지 못하면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는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