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경산에서 ‘새바람 행복경북 현장 도지사실’ 운영

경산 서부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일자리가 되는 문화콘텐츠 토론
이철우 도지사, 최영조 시장 등 150여 명 참석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최영조 경산시장이 7일 경산시 서부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새바람 행복경북 현장 도지사실’에서 문화콘텐츠 관련 참석자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7일 경산시 서부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이철우 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만화·웹툰, 캐릭터, 애니메이션, 게임 분야 전문가와 업계 종사자, 대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바람 행복경북 현장 도지사실’을 운영했다.

이 도지사가 토론 형식으로 진행한 이날 현장 도지사실에서는 김시범 안동대 교수가 ‘산업이 살고 일자리가 되는 문화콘텐츠’에 대한 주제를 발표하고 기획·인큐베이팅, 제작, 유통 단계로 세분화해 단계별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한국만화인협동조합, 경북게임산업협의회는 이날 지역 청년작가의 작품과 문화콘텐츠 기업육성을 위한 금융지원, 창작을 위한 법적 기반과 유통환경 조성 등을 애로사항으로 털어놨다.

대학생들은 예술가가 생활하고 소비하는 문화콘텐츠 거리 조성, 청년작가와 기업 간 매칭을 통한 마케팅 활성화 방안 등을 건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문화콘텐츠 산업의 혁신적 발전을 위해서는 장기적 비전을 갖고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아이디어가 넘치는 청년들을 지속적으로 경북에 유입시켜야 한다”고 강조하며 “창의와 도전정신으로 도와 시·군, 학계와 업계가 함께 아이템을 발굴하고 정책에 반영해 나가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 도지사실 운영을 마친 이 도지사는 센터 건물 5층에 입주한 한국만화인협동조합(대표 조재호)의 청년 작가 10여 명과 비즈크리에이터 스튜디오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경북도는 이날 경산을 시작으로 농어촌, 지역경제, 문화 관광, 사회복지, 재난 안전, 환경, 건설 교통 및 저출생 문제 등 주제나 사안별로 도민들과 소통하는 현장도지사실을 운영해나갈 예정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