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동백꽃 필 무렵 몇부작X까불이 정체XOSTX촬영지X흥식이 아빠? 오정세 한빛학원 파지말라 경고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캡처
동백꽃 필 무렵 몇부작, 까불이 정체, OST, 촬영지, 흥식이 아빠가 관심 받는 가운데 오정세가 한빛학원을 파지 말라고 경고했다.

6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향미(손담비)가 죽었던 날의 비밀이 밝혀졌다.

황용식(강하늘)은 향미의 죽음에 대해 파헤치던 중 강종렬(김지석)에게 연락했다. 종렬은 "걔 죽었어?"라 물으며 당시 사건을 떠올렸다. 하지만 제시카(지이수) 역시 불안함에 떨고 있었다. 제시카는 평소 답지 않게 폭식하며 "내가 밀었어"라고 말한 것.

노규태(오정세) 역시 홍자영(염혜란)에게 상담했다. 결국 규태는 용식을 찾아와 "나 자수하려고"라 찾아왔다. 규태의 자수로 밝혀진 건 충격적인 사실이었다. 규태는 까불이 사건이 있던 날을 회상하며 "내가 사실은 내가 거기 있었어"라고 말했다.

이후 규태는 까불이가 한 여성을 살인했던 과거 날짜를 언급하며 “사실 그날 거기 있었다”고 용식에게 털어놨다. 그동안 옹산의 피바람이 분다며 한빛학원을 파지 말라고 경고했던 규태. 당시 한빛학원은 불법 도박장으로 쓰였고, 살인 사건 때 경찰에 발각될까 두려워 현수막을 내려 CCTV를 가렸던 것까지 밝혔다.

조정숙(이정은)은 박흥식(이규성)이 동백을 죽이려고 했던 까불이라고 확신한 채 흥식의 철물점으로 찾아갔다. 조정숙은 “네가 까불이지? 우리 딸 건들리지 마라. 내가 우리 딸 위해 뭐든 한가지는 한다”고 경고했다.

이후 정숙은 어두운 골목에서 누군가 자신을 미행한다는 것을 눈치챘다. 정숙은 뒤돌아 보며 “왜 나 죽이려고?”라고 물었고, 까불이를 본 조정숙은 깜짝 놀란 표정을 짓는다.

특히 예고편에서 흥식이가 흥식이 아빠에게 “이제 아무것고 하자마라”고 말하는 장면과 함께, 아빠와 아들이니 눈이 닮아서 헷갈렸을 수도 있다며 흥식이 아버지를 까불이로 예상했다.

가수 김필이 KBS2 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여덟 번째 OST 주자로 나섰다. 김필이 참여한 '동백꽃 필 무렵' OST PART8 '겨울이 오면'이 7일(금일) 발매된다.

'겨울이 오면'은 찾아온 사랑을 계절에 빗대어 표현한 아름다운 곡으로 포근한 스트링 선율과 김필의 거친 듯 따뜻한 보이스가 잘 어우러져 곡의 분위기를 더하고 있으며, 겨울의 계절이 찾아오면 이 노래를 찾아 듣게 되게끔 추운 날 따뜻한 선물이 될 노래이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포항 구룡포와 충남 보령 일대이며 총 40부작으로 편성됐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