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동백꽃 필 무렵' 드리프트-마지막회-김복준? 몇부작, 까불이 정체, 촬영지, 흥식이 아빠, 그라목손에도 꾸준한 관심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쳐


동백꽃 필 무렵이 재방송되는 가운데 마지막회, 드리프트, 김복준, 몇부작, 촬영지, 까불이 정체, 흥식이 아빠, 그라목손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엄마 정숙(이정은) 때문에 ‘멘붕’이 온 동백(공효진)은 “어제의 멘붕을 잊는 건 오늘의 멘붕 밖에 없을지도”라는 용식(강하늘)의 말처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다.

까멜리아에서 장사하랴, 중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아들 필구(김강훈) 챙기랴 이리 저리 뛰어다닌 동백은 결국 몸살이 났다. 아픈 동백을 간호하기 위해 그녀의 집을 찾은 용식. 이불을 덮어주고 사랑이 담긴 밥을 차려주며 살뜰히 살폈다. 살면서 처음 받아보는 누군가의 극진한 걱정에 동백은 “남들은 다 이렇게 사는 거죠. 걱정 받는 거 되게 기분 좋네요”라며 감동받았다. 동백은 용식이 “부잣집 고명딸처럼, 타고난 상팔자처럼, 아주 철딱서니 없게 사실 수 있도록 제가 싹 다 세팅을 할게요”라고 하자 눈물을 보였다.

한바탕 눈물을 흘린 두 사람은 이윽고 같은 침대에 누워 잠을 청했다. 눈을 꼭 감고 잠을 자고 있는 용식을 본 동백은 “남의 집에서 참 잘 주무시네”라며 그를 건드리기 시작했다. 그럼에도 반응이 없자 “방아깨비 누나 말고요, 다른 분은 만나보시긴 보신 거죠”라며 도발했다. 용식은 “그니까 사람 특색 없는 순돌이로 보지 마요”라고 말하며 결국 한숨도 못 잤다.

설상가상 동백도 위험에 빠졌다. 잠에서 깬 동백은 스쿠터를 찾아가라는 한통의 연락을 받았다. 하지만 스쿠터가 있다는 곳은 보기만 해도 무척 수상한 인적 없는 쇼핑몰의 지하 주차장이었다. 그럼에도 동백은 발을 뗐고, 스쿠터에 붙어있는 포스트잇을 보는 순간 옆에 있던 봉고차의 문이 열렸다. 이에 있는 힘을 다해 도망쳤고, 정신없이 엘리베이터를 탔지만 겁에 질린 동백은 이내 전원을 꺼 꼼짝없이 갇혀버리고 말았다.

OST로는 김필이 참여한 ‘동백꽃 필 무렵’ OST PART8 ‘겨울이 오면’이 7일 낮 12시에 발매됐다.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는 경북 포항시 구룡포읍이며 몇부작으로는 총 32부작으로 편성되었지만 40부작으로 연장됐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부터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