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은행, 이르면 이달 말 오픈뱅킹 시행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모든 은행 계좌 조회 가능
DGB대구은행, 새로운 금융상품 개발도

DGB대구은행 본점
DGB대구은행이 이르면 이달 말, 늦으면 다음달 초 오픈뱅킹(Open Banking) 시행 대열에 합류한다.

지난달 30일 신한, KB국민, 우리, IBK기업, KEB하나, NH농협 등 10개 시중은행이 오픈뱅킹 시범 운영을 시작한 가운데, DGB대구은행도 이 대열에 동참한다.

오픈뱅킹으로 종합 금융플랫폼 출현과 핀테크 기업의 진입확대, 금융편리성 개선 등 금융산업의 혁신과 경쟁이 크게 촉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우선 고객들은 은행 간 장벽이 허물어지면서 은행마다 일일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지게 됐다.

주 거래 은행 어플리케이션 하나면 모든 은행 계좌 조회는 물론 출금이체 등 실시간으로 간편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오픈뱅킹은 우리나라의 폐쇄적인 결제 및 데이터 인프라로 금융산업 혁신추진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도입됐다.

은행은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만 결제와 송금을 해 플랫폼으로 성장이 제한됐고, 고객은 거래 은행 수만큼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던 것.

DGB대구은행은 최근 출시한 간편 금융서비스 플랫폼 ‘IM뱅크’가 고객의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 오픈뱅킹이 시행되면 대구은행의 모바일 채널 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현재 시중은행들이 도입 중인 오픈뱅킹 등록, 해지 및 이체·조회·출금 서비스로 대표되는 기본형 모델에서 업그레이드된 추가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오픈뱅킹 도입에 대비해 고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다방면으로 시뮬레이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새로운 금융상품 개발도 추진 중이며 고객 유치를 위한 이벤트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