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구의회, 대구시의 신청사 선정은 일방통행 비판

대구 달서구의회가 신청사 후보지를 선정할 시민참여단 구성 비율을 줄이고, 전문가 비율을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8일 제266회 구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 모습.


대구 달서구의회가 대구시의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 과정이 시민적 공감 없는 ‘일방통행식 밀어붙이기’로 전락했다고 비난했다.

달서구의회 의원들은 지난 8일 제266회 구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대구시는 지난달 8일 ‘공정하고 투명한 신청사 예정지 선정 촉구대회’에서 외친 60만 달서구민의 정당한 목소리에 어떠한 반응도 없었다”며 “시민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인 평가방식은 지역연고에 의한 이해관계인 위주로 부지가 주관적 선택에 좌우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달서구의회 의원들은 경북도청(전문가 72.3%, 지역대표 27.7%)과 충남도청(전문가 57.6%, 지역대표 42.4%) 후보지 결정 당시 위원회 구성 비율을 예로 들며 “신청사 후보지 선정을 위해 지금이라도 주관적인 시민참여단의 비율을 줄이고, 외부전문가 위주로 구성해야 한다”고 신청사 부지 선정 촉구 건의안을 제출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