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DGB유페이 교통카드 잔액 복지기금 기탁 협약

1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협약식 개최
5년 이상 교통카드 장기미사용 충전선수금, 이자 80억 기탁

대구시청 전경


잠자고 있는 교통카드 잔액을 시민복지에 활용한다.

대구시는 DGB유페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교통카드 장기미사용(5년 이상) 충전선수금과 매년 발생되는 충전선수금 이자를 대구 시민의 사회복지를 위해 활용하기로 상호 협력하고 협약식을 11일 개최한다.

협약식은 그동안 보유하고 있던 대구도시철도공사 36억6천만 원과, DGB유페이 44억2천만 원을 합한 80억8천만 원 중 법인세 등을 제외한 54억2천만 원을 모두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지정기탁 한다.

지정 기탁된 기부금 전액은 대구시사회서비스원으로 지원돼 대구시민의 복지를 위해 활용된다.

이를 위해 지난 2017년 12월 교통카드 장기미사용 충전선수금과 충전선수금이자를 대구시가 지정하는 공익법인에 사회 환원하기로 했다.

공공성 확보를 위해 대구시사회서비스원과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해 활용방법에 대해 논의한다.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은 국·공립시설 직영으로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3월에 설립됐다.

교통카드 선수금은 전자금융거래법 상 카드소지자의 환급요청이 있을 경우 교통카드사는 언제든지 환급해야 한다.

서랍 속에 있는 교통카드를 발견하면 가까운 대구은행에서 환급을 요청하면 된다.

잃어버린 교통카드 잔액을 돌려 받을려면 대중교통안심카드 대중교통안심교통카드란 사용 중 분실 및 도난이 발생할 경우 카드 사용 중지와 함께 잔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황용하 대구시 버스운영과장은 “이번 협약은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은 충전잔액을 다시 시민들에게 돌려주는데 의미가 있다”며 “이 소중한 기부금들이 대구 시민을 위한 사회사업들에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