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19일 대구서 ‘공수처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결의대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지난 9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가 지난 9일 오후 2시 대구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이번 결의대회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김상훈·정종섭·김규환·정태옥·곽대훈·윤재옥·강효상·추경호·김재원 의원, 정순천 수성갑 당협위원장, 당원 등 약 2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공수처법 저지’ ‘국회의원 정수 축소’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포퍼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2년 반을 돌아보니 이 정부가 한 일은 경제를 망가뜨린 일, 민생을 도탄에 빠지게 한 일, 북한 눈치만 보면서 안보를 파탄시킨 일뿐”이라며 “내려오라는 반환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말로는 공정과 정의를 얘기했지만 조국 사태를 보니 뒤에서는 각종 편법과 불법을 동원해 자기 뱃속을 다 차렸다. 이런 위선 정권에 조국뿐이겠나”라며 “대한민국을 살리려면 한국당이 살아야 하고, 뭉치기만 하면 이길 수 있으니 똘똘 뭉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에 대해서는 “고양이를 피하니 사자가 나타난 격으로, 대통령이 모두 임명하는 공수처는 자기들의 주인을 대통령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공수처법은 좌파독재의 시작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목숨걸고 공수처 설치를 막겠다”며 “국민의 힘이 함께해야 이길 수 있다. 개인적인 이익은 내려놓고 나라 살리는 큰 대의에 함께 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도 공수처법과 관련해 “공수처는 정치적 중립이 아니라 대통령에게 종속되는 것”이라며 “공수처 검사와 차장, 수사관들 모두 좌편향의 민변 변호사로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가장 먼저 구속기소 될 사람은 윤석열 검찰총장이며 그 다음은 김경수 경남지사에 유죄판결을 한 성창호 판사”라고 주장했다.

김재원 의원(상주·군의·의성·청송)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두고 “이 선거법을 채택하면 한국당은 영원히 과반수 의석을 차지할 수 없다. 민주당 의석도 줄지만 이를 채택하면 정의당은 3배 이상 의석을 얻는다”며 “이 모든 것은 좌파 정권 연장을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김재원 의원이 발언 중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2년 안에 죽는다”고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비록 택시기사의 말을 인용한 것이라고 하지만 부적절했다는 비판이다.

김 의원은 이날 “이해찬 대표가 ‘20년 집권한다, 50년 집권한다’더니 이제는 ‘나 죽기 전에는 정권 뺏기지 않겠다’고 하더라”며 “그 말을 듣고 너무 충격 받아서 택시 기사에게 이 대표의 발언을 전했다"고 했다.

이어 “택시기사는 ‘그럼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닌가? 놔두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라고 하더라”며 “가만히 생각하니까 그 말이 그 말이더라. 택시비 10만 원 주고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김재원 의원이 여당 대표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냈다”며 “김 의원은 즉각 사죄하고 한국당은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