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경북신용보증재단·독도재단 등 행정사무감사 이어가

독도정책과 조직개편안 재검토 요구, 경제진흥원 개선방향제시

경북도의회 전경.
경북도의회는 지난 8일 제312회 제2차 정례회 이틀째를 맞아 상임위별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경북신용보증재단, 북부건설사업소, 독도재단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감사에서는 이사장과 사무총장간 의 권한 갈등부터 시작해 낙제점을 받은 경영평가 결과까지 총체적 난국에 빠진 독도재단을 관리해야 할 독도정책과가 내년 1월 동해안정책과와 통합되다는 조직개편안 등이 도마에 올랐다.

임무석 도의원
이춘우 도의원
농수산위원회(위원장 이수경)의 독도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임무석 위원(영주)·박창석 위원(군위)은 독도정책과 통폐합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입장을 피력하며, 집행부에 전담조직 필요성과 조직개편안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남영숙 위원(상주)·이춘우 부위원장(영천)은 경영평가 결과가 최근 3년간 계속 나빠지고 있는 독도재단의 종합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종열 도의원
황병직 도의원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박현국)의 경북신용보증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종열 의원은 “해마다 대위변제액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과도하게 임금을 인상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향후 임금인상 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경제진흥원의 행정사무감사에서 황병직(영주)의원은 “도 감사결과를 보면 성과급 나눠먹기, 보조사업 운영 부적정 등 비리백화점”이라며 “조직진단과 직원교육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김수문)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상헌 부위원장(포항8)은 “울진 강구시장의 경우 수해 방지 대책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지만 연이은 태풍에 계속되는 피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하고 “수해 원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토대로 현장에 맞는 해결방안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