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준공... 본격 가동

하루 가연 폐기물 390t, 음식물류폐기물 120t 처리
11개 시군 생활폐기물 안정적 처리
명칭도 ‘맑은누리파크’, ‘맑은누리타워’ 로 결정

경북도가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1424번지에 2천97억 원을 투자(BTO)해 준공한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전경. 2021년 12월까지 수영장, 헬스장, 찜질방 등 주민편익시설도 만들고 명칭도 ‘맑은누리파크’로 바꾼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0일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1424번지에 2천97억 원을 투자(BTO)해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은 하루 불에 타는 폐기물 390t과 음식물류폐기물 120t을 처리하고 처리과정에서 발생되는 폐열과 가스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폐자원 에너지화 시설이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북부권 11개 시·군에서 개별처리 하는 경우 보다 연간 100억 원 정도의 처리비용 절감을 예상하고 있다.

또 어린이와 청소년의 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100m 높이의 전망대에서는 휴식과 신도시의 아름다운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2021년 12월에는 환경에너지종합타운 내에 수영장, 헬스장, 찜질방 등 주민편익 시설을 준공해 인근주민들에게 개방한다.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의 명칭도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시설로 자리 매김하고 누구나 쉽게 기억할 수 있도록 ‘맑은누리파크’로 변경하고 전망대는 ‘맑은누리타워’로 결정했다.

아울러 환경오염 최소화를 위해 이중 삼중으로 철저한 방지시스템 가동하고 환경오염 배출량을 최소화하며, 대기오염물질 측정값(TMS)은 시설 정문전광판을 통해 주민들에게 상시 공개한다.

도청신도시에는 대기오염측정망 옥외전광판 설치가 완료되는 2020년 3월부터 대기오염물질 측정값(TMS)을 표출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이 준공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신도시와 11개 시·군에서 발생되는 생활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가 가능해졌고 지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시설관리,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