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금강송 숲길에도 오색 단풍이 물들다.

깊어가는 가을의 한 자락을 아쉬워하는 전국의 등산객들이 울긋불긋 물이 든 단풍을 감상하기 위해 울진 금강송 숲길로 몰리고 있다. 만추의 계절인 가을 울진 금강송 숲길은 등산객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 준다. 사진은 금강송 숲길 계곡에 곱게 물든 단풍.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