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임기 후반기 맞는 문 대통령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가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남은 후반기 임기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들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들에게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갈 것”이라며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후반기 네 가지 과제를 일일이 거론하며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포용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다면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고용안전망 확충 및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고교 무상교육 시행 등 맞춤형 복지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임기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정부는 일관성을 갖고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혁신은 우리의 미래를 창출하는 것이다. 더욱 속도를 내 우리 경제 전반의 역동성을 살리는 확실한 변화를 일궈야 할 것”이라며 “포용은 끝이 없는 과제다. 지금의 성과와 변화에 머물지 말고 심각한 양극화와 불평등이 해소되고 따뜻하고 안전한 사회가 될 때까지 중단없이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공정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제도 안에 숨겨진 특권과 불공정 요소까지 바로잡아 누구나 공평한 기회와 과정을 가질 수 있도록 사회 전 분야의 개혁의 고삐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라며 “지금까지의 기적 같은 변화도 시작에 불과한 만큼 아직 결과를 장담하거나 낙관할 수 없으며 여전히 많은 어려운 과정이 남아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우리에게 다른 선택의 여지는 없다”며 “평화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변함없는 의지로 담대하게 나아가서 반드시 성공시켜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