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현장국무회의 주재, 한-아세안 상생 강조...김정은 방한 언급은 안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오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정상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면서도 국민적 관심 제고를 위해 행사 예정지인 부산에서 직접 국무회의를 주재해 국민들과 함께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산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두 회의는 지난 2년 반동안 우리 정부가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아세안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동반성장의 상생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전략의 핵심”이라며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앞으로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 우리는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과거 정부의 외교정책과 현 정부의 차이점으로 두 가지를 꼽았다.

그는 “하나는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기존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의 외교와 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정부는 출범 직후 처음으로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하여 협력 강화 의지를 밝힌 것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아세안 10개국 순방을 마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통해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교량국가로 평화 번영을 선도하겠다는 포부가 있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2년 반 동안 총 349회에 걸처 지역현장을 방문해 국민들과 함께 소통했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스스로가 지역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방이 중심이 돼 지역주도의 발전 전략을 마련하는 현장 행보이다.

그간 지역방문 횟수는 총 349회였으며, 이를 이동거리로 환산하면 약 5만9천841㎞에 해당하는 거리로 지구 1바퀴 반에 해당한다.

문 대통령의 그간 지역 현장방문은 ‘지역주도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의 4가지 측면에서 이뤄졌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