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구미 사곡고, 점심시간 동안 운동장 걷기 '운동' 체력



점심시간을 이용해 운동장을 걷고 있는 구미 사곡고 학생들 모습.
점심식사를 마친 학생들이 수다를 떨며 즐겁게 운동장 주변을 걷고 있다. 추운 겨울의 찬바람에도 따뜻한 온기가 전해지는 듯하다.

구미 사곡고등학교는 학생들이 대학 진학 또는 사회진출에 있어 입시 준비에 신경을 곤두세우면서 기초체력이 약해지고 건강 중요성과 체력 필요성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어서 체육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사곡고는 지난해 3월부터 학생들에게 기존 체육활동에 소외되거나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 학생들의 체력 신장을 위해 ‘공부와 운동을 함께하는 7560운동’을 매일 점심시간에 실시하고 있다.

7560운동이란 일주일(7일)에 5번, 60분 운동하기라는 뜻이다.

2018년에는 200명 학생들이 참여했고, 올해는 300명 이상의 학생과 선생님들이 적극 참여하는 등 매년 참여 학생과 교직원이 늘어가고 있다.

지난해는 건강걷기 뿐 아니라, 농구, 축구, 배드민턴, 배구, 줄넘기, 웨이트 트레이닝 등 다양한 운동을 7560을 통해 학생들에게 장려했다.

‘7560 걷기운동’은 학생들이 운동장 한바퀴를 돌면서 코스별로 7560도우미에게 75,60이라는 도장을 받게 된다. 학교는 도장 횟수가 일정 이상인 학생들에게 상품을 제공해 학생들의 점심시간 걷기 운동을 장려하고 있다.

신입생들은 점심시간에 지속적인 운동을 하면 상품이 주어진다는 것에 다소 생소해했지만 지금은 기분 좋게 적극 참여하고 있다.

2년째 7560을 하고 있는 2학년 이승민 학생은 “공부하느라 운동할 시간이 없었는데 7560을 통해 정신도 맑아지고 체력도 좋아져 공부할 때 오래 앉아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구미 사곡고등학교가 학생들의 체력을 높이기 위해 점심시간을 활용해 운동장을 걷도록 하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번 7560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체력이 키워질 뿐만 아니라 선생님과 함께 체육을 함으로서 사제 간의 우정도 높아지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었다.

학생들과 같이 7560운동을 하는 이범진 체육 선생님은 “7560운동을 함으로써 학교폭력이 감소되는 결과를 가져오고 선생님과 학생 사이의 의사소통이 활성화됐다. 무엇보다 학교가 활기차고 즐거운 분위기를 띄며 생동감이 넘치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학생들이 신체활동을 통해 체력을 증진하고 체육수업 및 경기 이외의 다양한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승리, 성공만을 위한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배려, 존중, 희망 등의 건전하고 발전적인 영역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

안타깝게도 요즘 학생들은 비만, 목 디스크, 신체의 뒤틀림 등 자세 불균형과 운동부족으로 생기는 질환들을 많이 앓고 있는 추세다.

교육부에서 지난 3월 발표한 2018년 학교 건강검사 표본통계에 따르면, 초·중고교생의 비만군율은 25.0%(비만율 14.4% + 과체중 10.6%)이고 모두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OECD 주요국의 청소년 비만 현황은 남자 24.3%, 여자 22.1%인데 대한민국은 남자가 26.4%, 여자가 14.1%라고 한다.

이는 학업 및 입시에 대한 전념으로 평소에 운동할 시간이 체육시간밖에 없는 청소년들이 운동 부족 결과로 볼 수 있다. 청소년들이 몸이 건강해지고 바른 몸을 가지려면 청소년들이 평소에도 운동을 생활화해야 한다.

운동을 하고 난 후 몸에 대한 변화는 인공적으로 만들 수도 없고 누군가 해 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운동 부족이 장기화되면 비만이나 여러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건강한 학교생활을 위해 많은 학생들이 체력을 기르고 체형 유지를 할 수 있도록 7560운동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에게 제공돼야 한다.

사곡고처럼 다른 학교도 ‘공부와 운동을 함께하는 7560운동’이 자리 잡아 체육시간 외에도 운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건강과 체력을 증진하고 학교생활과 학업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경북교육청학생기자단

사곡고 2학년

정나현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