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남구청 스마트홈 서비스…장애인의 든든한 동반자

남구 등록 장애인 1만여 명 실태조사 거쳐
2021년까지 3년간 250가구 대상 지원

대구 남구청이 보건복지부의 지역사회 통합 돌봄사업 장애인 분야에 선정돼 지난 6월부터 스마트홈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은 한 지체장애인이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원받은 모습.


#지체 장애가 심한 김영희(가명)씨는 팔과 다리가 불편해 집에서 불을 켜고 끄는 일도 도움을 받아야 할 정도다.

하지만 최근 스마트홈 지원으로 일상생활이 확 변했다.

“불 꺼줘”, “오늘 날씨 어때?” 등 간단한 음성을 이용해 집 조명과 에어컨 전원을 켜고 끄고, 음악을 듣거나 날씨 검색 및 오늘의 뉴스 등 궁금한 정보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신체장애를 가진 나에게 스마트홈 서비스는 새로운 친구나 다름없다”며 “한 마디로 불이 켜지고 문을 여닫는 일이 가능하니 나에게는 기적 같은 일이다”며 크게 만족했다.

대구 남구청이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돕고 일상생활의 편의증진·안전 등을 위한 스마트홈 지원을 실시해 지역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스마트홈 서비스 지원으로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해소하고 생활안전에도 도움을 받아 어느 정도의 자립생활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남구청에 따르면, 지난 4월 보건복지부의 지역사회 통합 돌봄사업 장애인 분야에 선정돼 지난 6월부터 지역 장애인을 대상으로 스마트홈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21년 5월31일까지 3년간 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지역사회 통합 돌봄 사업은 취약계층이 자신의 집에서 자신의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 보건의료, 요양, 돌봄 등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주도형 사회서비스정책으로 꼽히고 있다.

장애인 분야에 선정된 남구청은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홈 시범사업을 실시 중이다.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loT)기반의 AI스피커, AI리모컨, IoT스위치, IoT간편버튼, IoT가스잠그미, IoT열림알리미 등의 기기를 지원한다.

스마트홈 기기는 보건복지부와 LG유플러스 통신사, 남구청의 예산으로 지원된다.

남구 등록 장애인 250가구가 대상이며, 현재까지 80여 가구에 설치했다.

앞서 남구청은 대상자 선정을 위해 남구 등록 장애인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후, 통합돌봄 사례관리사가 해당 가구를 방문해 대상자를 선정·지원하고 있다.

남구청 주민생활과 장경영 팀장은 “스마트홈 서비스가 꼭 필요하고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들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장애 유형에 맞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장애인들이 편리한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