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독도 헬기 현장, 민간 잠수사 투입된다

15일 민간잠수사 20명 중 1차로 7명 투입돼
실종자 발견지 주변으로 집중수색 예정
블랙박스도 이번주 인양 예정

13일 범정부현장수습단은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열린 수색 상황 브리핑에서 “민간 잠수사 7명이 15일부터 현장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독도 소방 헬기 추락 사고가 발생한 지 2주일이 흘렀지만, 여전히 실종자 3명의 행방이 묘연하자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범정부지원단)이 민간 잠수사 투입을 결정했다.

이하 범정부지원단은 13일 오전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열린 수색 상황 브리핑에서 “민간 잠수사 7명을 15일부터 독도 수색 현장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간 잠수사 투입은 실종자 가족의 꾸준한 요구사항이었다. 이에 따라 부족했던 수중수색 인력이 늘어나 수색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범정부지원단 측은 “13일 신체검사를 통해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은 민간 잠수사들은 기상 상황을 감안해 현장에 즉시 투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민간 잠수사들은 해군·해경의 잠수사와 함께 수심 40m까지 들어가 수중수색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수색 당국은 13일 오후 늦게부터 5m 이상의 높은 파도와 강한 돌풍이 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색 시간을 앞당겼다.

실종자들이 해안으로 떠밀려 왔을 가능성을 대비해 독도경비대 10명이 인근 해안가 수색을 진행했다.

바다 중간층에 떠 있을지 모르는 실종자 수색을 위해 트롤(쌍끌이) 어선도 확보 중이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이 기대했던 유인잠수정 투입은 미뤄졌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확인 결과 해당 잠수함이 30년이 넘은 노후한 잠수함이라 하루 운용비용만 5천만 원에 달하는 등, 애로사항이 많아 다시 재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범정부지원단은 사고 원인을 밝혀줄 추락 헬기의 블랙박스를 인양하기로 했다.

범정부지원단은 이날 “실종자 가족과 합의를 거쳐 실종자 수색에 방해되지 않는 최소한의 선에서 블랙박스를 인양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