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대구경북기자간담회, “내년 총선준비 속도 높이겠다”...TK공천 시기 앞당길 듯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홍보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임명된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내년 4·15 총선 대구·경북(TK) 지역 공천시기가 앞당겨질 전망이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보통 (우리당의) 공천은 1~2월이나 3월에 이뤄졌다. 우리는 가급적 빨리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의 안방인 TK는 총선에서 본선보다 더 주목받는 예선전을 치르는 경우가 많다.

‘예선이 곧 본선’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TK에서 지난 20대 총선은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의 ‘진박’(박근혜 대통령의 진실한 사람) 마케팅 및 친박 대 비박의 진영싸움이 치열해 공천파동이 크게 났던 바 있다.

이를 의식한 듯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TK 기자간담회에서 공천이 늦어지면 현역의원들에게 도전하는 TK 정치신인들이 불리하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밝히며 “(구체적인 시기는) 진행을 해봐야 한다. 총선기획단이 만들어져 돌아가고 있으니까 최대한 속도를 올릴 것”이라며 “이길 수 있는 방향으로 빨리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르면 12월안에 가능한지’ 등 구체적인 시가나 로드맵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총선 준비를 앞당겨야하는 이유에 대해 “유고가 오래됐다”며 “정상적으로 이끌어온 정당과는 다를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앞에 김병준 비대위원장, 홍준표 대표, 그 앞에는 인명진 비대위원장, 탄핵. 그 앞에는 김희옥 비대위원장 이게 정상적인게 아니다”며 “그동안 당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았다. 정상적으로 운영된 정당에 비하면 모자르다. 이제 혁신과 좋은 공천이 남은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에 터져 나온 ‘영남권 3선이상 물갈이론 및 험지 출마’ 주장에 대해 “인적쇄신 관련해서는 총선기획단에서 여러 검토하고 있다”며 “내가 (앞서) 얘기하면 총선기획단 어떻게 하냐”고 반문했다.

특히 김병준 전 위원장, 홍준표 전 대표의 대구 출마에 대해 “두 사람에 대해서 특별히 어떻게 할거냐 말할 단계 아니다. 아직 전체 총선 그림을 그리는 단계”라며 “총선기획단이 준비하고 있고 공천관리위원회 출범하면 공천 기준과 누굴 보낼건지는 1~2주안에 끝낼 것”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변혁 및 우리공화당 등과의 보수대통합 관련해선 “과정에 대해서 이야기 하면 가급적 나는 말을 아끼려고 한다”고 함구했다.

그러면서도 “가치를 지키면서 이기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내 성격에 옛날 3당 통합하듯이는 못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김장주 전 경북도부지사 등의 TK 인재추천 및 복당·입당 보류에 대해 해결 의지를 나타냈다.

황 대표는 “중요한 이슈 중 하나다. 총선기획단에 (업무) 맡겼고 좋은 결론 낼 것”이라며 “입당, 복당 관련은 한두달 사이에 일어난 일이고 길을 잘 찾을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지역 차별 논란이 일고 있는 국회 예결위 예산조정 소위원회에 대구 몫 1석을 줄인 것에 대해서는 “한번 챙겨보겠다. 나중에 결과를 한번 봐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관련, “시기는 전혀 예측할 수 없다. 역대 대통령 중 제일 오래 수감돼 있다. 여성인데다 아프고 그런 부분들에 대한 충분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했다.

황 대표는 향후 당 운영 방향에 대해 “앞으로 우리당은 국민중심으로 운영해야 된다. 공천도 국민중심, 정책도 현안도 패스트트랙, 선거법 모두 국민중심으로 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