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당 공헌도 없는 김병준은 강북 험지 출마 해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대구 수성갑 출마를 희망하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게 ‘강북’ 험지 출마를 요구했다.

자신과 달리 김 전 위원장은 ‘당에 대한 공헌도가 없다’는 것이 이유다.

홍 전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2일 대구에 동시 출격해 대구 출마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15대 총선 때 16년 동안 우리당이 의원을 배출하지 못했던 당시로써는 험지였던 서울 송파갑 지역에 출마한 이래 강북 험지인 서울 동대문에서 내리 3선을 했다”며 “그 후 더불어민주당에게 빼앗겼던 경남지사를 2012년 12월 보궐선거 때 압도적 표차로 되찾아 왔다. 4%밖에 안 되던 당의 지지율로 궤멸 직전까지 갔던 우리당을 지난 탄핵 대선 때 24.1%까지 올려놨다”고 했다.

이어 “지난 24년 동안 입당 이후 대여 저격수 활동, 험지에서 정치활동을 하면서 이 당에 무한 헌신을 해왔다”며 “하지만 내년 총선에서는 내 역할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전 비대위원장은 임명직으로 이 당을 일시 관리해온 사람에 불과하다”며 “이번에는 강북 험지로 나가 당이 총선에 바람을 일으키는 데 일조를 하기 바란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에게도 험지 출마를 요구했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는 이 당에 들어온 지 1년도 안돼 당에 공헌한 일이 무엇이 있느냐”며 “이번 총선에서는 부디 당을 잘 지휘해서 압승을 할 수 있도록 강북 험지로 나가 한국당 바람을 일으켜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내 자신을 향한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서는 “나는 21대 총선을 보고 출마하는 것이 아니라 2022년 대선 승리를 하는 데 역할을 하기 위해 출마하는 것이고 출마 지역도 그것을 기준으로 내가 판단한다”며 “더 이상 내 거취를 두고 당에서 왈가왈부 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또한 “언제나 내가 할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 그러나 더는 특정 세력의 이용물은 되지 않는다”며 “2022년 2월 정권교체를 위해서만 마지막 정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전날 대구를 찾아 “대구 출마를 희망하지만 현재 정치상황이 극변하고 있고 향후 어떻게 정치판이 변화될지 예측불가인만큼 내년 1월 출마지역을 결정짓겠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