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2020 수능] 응시생 첫 50만 명 이하로 .. 1등급 규모 대폭 줄어들 듯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수능 1교시 응시생이 49만552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이 처음으로 50만 명 이하로 떨어졌다. 학령인구 감소와 대학 입시 수시모집 확대에 따른 영향으로, 1등급 학생수 역시 크게 줄어 의예과등 상위권 학과 지원자에게는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수능 1교시 응시생은 49만552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교시 응시생 52만8천595명보다 7.19%(3만8천43명) 줄어든 것으로 1993년 수능 후 처음으로 50만 명을 밑도는 수치다.

응시자 감소는 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는 수시 상위권 대학과 학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수험생이 5만명 감소할 경우 1등급(4%)이 2천명 줄어드는데 의예과 등 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는 학과에서는 변수가 될 것이란 게 전문가 분석이다.

전체 수능 응시생을 재학생과 재수생으로 나눠보면 재학생이 지난해보다 5만4천87명 감소한 39만4천24명, 재수생은 6천789명 늘어난 14만2천271명이다.

재수생 증가는 올해가 2009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마지막 해이고 내년부터는 수학 가형에서 기하가 빠지고 수학 나형은 삼각함수가 추가되는 등 교과과정이 바뀌는 이유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윤일현 지성학원 진학실장은 “재수생이 전통적으로 정시에서 강세를 보이는데 2019학년부터 의예과 정원이 15% 정도 늘어나면서 이를 목표로 재수하는 수험생이 늘었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