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영남권 중진들과 만나 현안 논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영남권 중진의원들과 오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영남권 4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 오찬회동을 갖고 당 쇄신과 보수대통합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을 비롯해 김무성(부산 중구영도)·이주영(창원 마산합포구)·조경태(부산 사하구을)·유기준(부산 서구동구)·김재경(경남 진주을) 등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PK)을 지역구로 둔 중진의원 7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보수통합에 대해 “(물밑에서) 진행이 되고 있고, 실제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게 진행되고 있다”며 “통합은 해야 한다. 쉽지는 않지만 이뤄내야 한다”도 강조했다.

당 대표 비서실장으로 동석한 김도읍 의원은 “중진의원들이 이견 없이 공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오찬 말미에는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이 “중진들은 애국하는 마음으로 용퇴해야 한다”고 주장해 다소 긴장감이 흐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참석한 주호영 의원은 김 의원의 용퇴론에 대한 질문에 “다른 일정으로 인해 일찍 자리에서 나왔다”며 들은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오찬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대응 전략도 논의됐다.

주호영 의원은 본회의 표결을 기명에서 무기명으로 바꾸는 방안 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포항남선관위, 시의원 주민소환투표 독려 메시지 보낸 이장 고발

포항남구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6일 포항시의원 주민소환투표를 앞두고 투표 참여 독려
2019-12-08 16:21:46

대구와 경북 내년 총선 선거비용제한액 확정

내년 4·15 총선에서 대구와 경북의 후보자가 선거 운동에 사용할 수 있는 선거비용제
2019-12-08 16:21:3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