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2020 수능] 대구 결시율 9.66% 경북 10.40%... 5년 연속 결시율 오름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보는 수험생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구·경북지역 결시율이 상승했다.

수시 비율 확대로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없앤 대학이 늘어나면서 수능을 치지 않아도 되는 수험생이 늘어난 탓으로 분석된다.

대구와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1교시 국어부터 4교시 탐구영역까지 대구지역 응시생의 평균 결시율은 9.66%로 지난해 9.14%보다 오르며 5년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영역별로 국어 9.05%(결시자수 2천512명)다. 수학은 8.90%(2천402명), 영어 10.15%(2천818명), 한국사와 탐구영역이 각각 10.29%(2천862명) 9.93%(2천725명)다.

경북은 1~4교시 평균 결시율 10.40%로 확인됐다.

국어 9.91%(2천204명), 수학 9.84%(2천124명), 영어 10.81%(2천391명), 4교시 11.02%다.

전국적으로도 결시율은 10%를 웃돌며 수능 사상 최고 결시율을 보였다.

3교시 영어영역의 경우 지원자 54만2천926명 중 시험을 실제로 본 수험생이 48만2천348명, 시험을 치르지 않은 수험생이 6만578명으로 집계됐다. 결시율은 작년보다 0.66% 오른 11.16%다.

국어영역은 지원자 54만5천966명 중 49만552명이 시험을 봤다. 1교시 결시율은 10.15%(결시자 5만5천414명)로 작년(10.69%)보다 0.54%포인트 낮았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