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허수경과 함께하는 제주의 맛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제공 허수경&허영만
식객 허영만이 15년 차 제주도민 방송인 허수경과 함께 제주 백반기행에 나선다.

15일(금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맛있는 보물섬' 제주를 다시 한번 찾는다.

제주도 백반기행 여정에는 섬이 좋아 15년째 어머니의 고향인 제주에 살고 있는 방송인 허수경이 함께 한다. 일일 식객 허수경과 함께, 정통으로 승부하는 제주 밥상부터 글로벌 입맛을 사로잡는 새로운 제주 밥상까지 다채로운 제주의 맛을 공개할 예정이다.

식객 허영만과 허수경은 '진짜 제주인들만 찾는다'는 허수경의 단골집을 방문한다. 제주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으로 알려진 '몸국'이 유명한 집이다. 허수경은 식당에 들어서자 주인장에게 "삼촌~"이라고 친근하게 인사해 허영만을 놀라게 했다. 허영만을 놀라게 한 건 이뿐만이 아니다.

진짜 제주의 옛 맛에 가깝게 끓인 진한 돼지 맛에 한 번 놀라고, 뚝배기를 가득 뒤덮은 푸짐한 건더기에 또 놀라며 연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제주의 옛 맛에 반한 두 식객은 걸음을 옮겨 제주의 젊은 맛을 보러 이동했다. 글로벌 입맛은 물론, 남녀노소 이 집에 한 번 발 들이면 바삭한 맛에 빠져든다는 '피시앤칩스'다.

튀김의 주재료 '상어'는 허수경은 물론 손님들 입맛을 단 번에 사로잡았다. '생맥주'와 '가마솥'으로 바삭하게 튀김옷을 입힌 '피시앤칩스'에는 제주 바다의 맛이 담겨 있다.

허수경은 지금의 남편을 만날 수 있었던 이유로 ‘제주도 음식’을 꼽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