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금관 악기의 매력 보여준다

트렘펫 칸타빌레 23일 공연

트럼펫 칸타빌레
‘트럼펫 칸타빌레’의 공연이 23일 오후 5시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펼쳐진다.

2019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의 챔버 오케스트라 콘서트에 참여하는 트럼펫 칸타빌레는 최용규의 지휘로 금관 악기만의 웅장함과 풍성한 소리와 도전적이고 새로운 곡들로 무대를 장식한다.

2009년에 설립된 트럼펫 칸타빌레는 대구를 비롯해 경상도 지역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젊은 연주자와 대학생이 모여 창단됐다.

음악감독 한만욱과 지휘자 최용규를 비롯한 30여 명의 단원 대부분은 현재 국내 유수의 교향악단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창단된 이래 매년 브라스팀과 함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지역 실내의 음악을 다양한 방법의 음악적 접근을 통해 음악적 수준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또 대중들과 가까이 소통하고자 다양한 레퍼토리를 섭렵하며 상대적으로 익숙하지 않았던 금관 앙상블이 관객들에게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휘자 최용규는 계명대학교 관현악과를 졸업한 후 동서대학교 선교복지 대학원에서 지휘과정을 거쳤다. 현재 트럼펫 칸타빌레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구미청소년 윈드 오케스트라 지휘자로 재직 중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카르미나 부라나 중 ‘운명의 여신이여, 세계의 여왕이여’를 시작으로 플로렌티너 행진곡 Op.214, 카르멘 환상곡 중 아라콘의 춤, 아바네라, 세기디야 등을 들려준다.

전석 1만 원. 문의: 053-584-0300.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