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해체론 TK 강타하나 !

황교안 대표 대대적 현역 물갈이 쾌속 단행 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조경태 최고위원 등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어두운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해체론’이 보수심장 TK(대구·경북)를 강타하고 있다.

한국당이 해체할 정도의 핵 태풍급은 아니지만 내년 총선전 해체 수순에 버금가는 황교안 대표 스스로 ‘기득권 내려놓기’결단과 함께 현역 의원들의 대대적 물갈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영남권 3선 중진 김세연 의원의 총선 불출마 파장이 보수 텃밭인 TK의 인적쇄신 정치지형을 급격히 흔들고 있는 모양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총선 불출마 선언을 통해 “한국당의 비호감 정도가 변함없이 역대급 1위다. 감수성이 없다. 공감 능력이 없다 그러니 소통능력도 없다”는 강력 비판과 함께 “모두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 완전히 새로운 기반에서, 새로운 기풍으로, 새로운 정신으로, 새로운 열정으로, 새로운 사람들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보수대통합을 염두에 둔 이같은 김 의원의 주장에 지역 정가 관계자들은 당장 한국당의 전면적 혁신에 공감을 표하고 있다.

한국당 대구시당 손동락 고문은 “결국 올것이 온 것이다. 한 때 탈당했다 들어 온 김 의원이 친박계의 한계를 극복 못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한국당의 해체는 유승민 의원과의 합당을 위한 수순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전의 양면이다. 한국당은 친박 극복을 못하게 돼 있다. 황교안 대표의 최대 딜레마”라며 “TK 당원으로서 영남권의 승리에 앞서 최대 승부처인 서울 수도권의 승리를 위해서는 (한국당 해체 포함) 친박을 무조건 극복해야 한다”고 대대적 물갈이를 강조했다.

대구 4선 주호영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20대 공천에서 ‘친박’이네 ‘진박’이네 하던 상황과 그 이후 탄핵 직전 상황 등을 보며 자괴감을 느꼈던 의원들이 한둘이 아니었다”며 “그 이후 자당 출신 대통령이 탄핵당하고 구속된 뒤 3년 연속 큰 선거에서 대패했지만 자정·혁신 운동이 없었다”며 자신을 포함한 현역 의원들의 혁신 행보를 강조했다.

정가 일각에선 황교안 당 대표의 한국당 인적쇄신에 대한 대승적 결단을 앞당겨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황 대표가 18일 언급한 총선 결과에 따른 자신의 진퇴를 가름한다는 발언을 넘어 총선 전에 자신의 기득권을 모두 버리는 혁신 행보가 뒤따라야 한다는 것.

당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건너 고질적 계파 갈등의 축인 친박계 의원들의 자발적 인적쇄신 의지를 이끌어 내야 한다는 얘기다.

익명을 요구한 대구지역 모 의원은 “한국당의 혁신의 시작은 황 대표에 달렸다. 황 대표가 (기득권을) 버리느냐 갖느냐에 따라 총선 승패가 갈릴 수 있다”며 “한국당의 명패를 내리는 해체론은 당장 힘을 얻기 힘들지만 다음달 패스트트랙 등 현안 결과에 따라 또 다시 요동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