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내년 총선 공천두고 한국당 대구시당, 경북도당 엇박자

최교일 경북위원장, 대구위원장의 공천권 시도당 위임 반대입장 표명
인적쇄신 필요하다면서 정작 TK의원들 뒤로 물러서는 모습

최교일 위원장은 18일 호텔수성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총선 공천권은 중앙당에서 도 나름대로 기준을 정해 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이 내년 총선 공천과 관련해 의견이 갈리는 등 엇박자를 내는 모습이다.

TK(대구경북)의원들은 인적쇄신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불출마 선언 등 전면에는 나서지 않고 있다.

최교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은 18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에 참석해 최근 정종섭 대구시당 위원장이 밝힌 “공천권을 시·도당으로 위임하자”는 공천권 시·도당 이양에 대해 “정치초년생이라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고 전례도 없다. 중앙당에서 나름대로 기준을 정해 중앙에서 하고 있다”고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최 위원장은 “시·도당은 행정적 업무를 처리하는데 공천권을 시·도당으로 위임해 하면 중앙당 운영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유한국당 내 인적 쇄신에 대해서는 “인적쇄신은 국민이 원하는 것 같다. 황교안 당 대표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당내 상당한 아픔이 있을 것’이라고 했고, 개인적으로 이런 상황에서 인적쇄신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 위원장은 한국당 인적쇄신의 핵심인 대구·경북 의원 중 불출마선언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말을 아끼면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얼버무렸다.

대구·경북 인재영입과 관련해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입당 보류 등 인재영입 문호가 막혀있다는 지적에 “한국당 경북도당 입당자격심사위원회에서 논의가 있었는데 나름대로 사유가 있어 그렇게 했다”면서 “최근 당 대표의 지적으로 선거기획단에서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중앙당과 논의해서 정리해 나갈 것”이라고 즉답은 피했다.

“나름대로의 사유가 무엇이냐”는 거듭되는 질문에 “말할 수 없다”며 진땀을 흘렸다.

서울지검장을 지낸 최 위원장은 현재 윤석렬 검찰총장의 검찰개혁 방안에 대해 “포토라인에 세우지 않는 것 등의 조항은 찬성한다”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