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 서울시민 대상 내 손으로 만드는 햄·소시지·베이컨…육가공 워크숍 개최

지난 15∼17일 사흘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상주시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서울시민과 귀농귀촌 희망자 등 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내 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 육가공 워크숍을 개최했다.
상주시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내 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이라는 슬로건 아래 육가공 워크숍을 개최했다.

서울시민과 귀농귀촌 희망자 등 20여 명이 참가했다.

이번 워크숍은 단순히 육가공품 만들기 체험에 그치지 않고 살아있는 돼지를 도축하고 가공하고 나서 보관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체험하는 실습 위주로 진행됐다.

워크숍 첫날 육가공에 대한 이론 교육에 이어 둘째 날에는 소금에 절여 둔 고기를 손질해 소시지와 햄, 베이컨을 수제로 만드는 과정을 체험했다. 셋째 날에는 훈연이 끝난 햄과 소시지를 삶아 완성하는 등 햄, 소시지, 베이컨을 만드는 전 과정을 실습했다.

교육에 참가한 서울시민 김모(53)씨는 “귀농을 꿈꾸고 있지만 막상 내려오지 못해서 망설였지만 여기에 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됐다” 면서 “박종관 이장의 강의와 귀농 선배들을 만나면서 귀농에 대한 꿈과 희망을 얻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상주 서울농장은 서울 시민을 비롯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 교육과 도농 상생 교류체험 플랫폼으로서 이안면 이안리에 조성 중이다. 내년 준공되면 육가공, 농사 체험, 생활기술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오는 29~다음달 1일 상주다움 사회적협동조합이 농촌지역에 살려는 도시 청년들을 위한 청년캠프 ‘삶팡질팡’을 진행한다. 문의: 054-534-3102.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상주 전통 곶감농업’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받아

상주시는 전통 곶감농업의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지정서는 농
2019-12-05 14:23:19

담수 생물의 비만 개선 효과…기업으로 기술이전

상주낙동강생물자원관은 비만 개선 및 예방에 대한 효과를 확인한 마름 열매 추출물 특허
2019-12-04 17:39:26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