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영천 미니사과 ‘루비에스’농산물 생산단지 부문 대상

‘영천루비에스작목반’이 한국농업연수원에서 열린 2019 농촌진흥청 기술보급사업 종합평가회에서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부문 대상인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영천루비에스작목반’이 지난 18일 한국농업연수원에서 열린 2019 농촌진흥청 기술보급사업 종합평가회에서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부문 대상인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영천루비에스작목반은 현재 67명의 회원이 22㏊에서 국내육성 신품종 미니사과인 루비에스를 재배하고 있다.

루비에스는 8월 말에서 9월 초에 수확되며 크기가 80g 정도다. 껍질이 얇고 식미가 좋아 최근 소비자와 유통업계에서 호평을 받는 미니사과 품종이다.

미니사과 주산지인 영천시는 2017년부터 루비에스를 지역특화 품종으로 선정해 보급해 왔으며 전국 최초로 단일 우리 품종 전문생산 및 유통단지를 조성했다.

특히 영천루비에스작목반은 공동출하를 위한 루비에스유통센터를 건립했다. 자체 브랜드 기획, 미니사과용 포장재를 개발해 대형 도매법인 및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왔다.

영천루비에스작목반은 앞으로 유명 온라인 마켓과 학교 급식용으로도 납품하는 등 공급처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영훈 영천루비에스작목반 대표는 “어려운 농촌의 현실 속에서도 새로운 활로를 찾도록 협조해 준 회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