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세연 후폭풍 TK에도 인적쇄신 물꼬 트이나?

정순천 위원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출신 김세연 의원의 인적쇄신 후폭풍이 TK(대구경북)의 정치지형을 바꿀 전망이다.

김 의원의 총선 불출마에 이은 자유한국당 해체론, 좀비론 등이 보수 텃밭인 TK에 연착륙하면서 지역 출신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과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등의 잇따른 쇄신 의지를 이끌어 냈다.

조만간 이들로부터 시작된 인적쇄신 바람이 TK 전역을 휩쓸 것이라는 기대치도 높아지고 있다.

당장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수성갑 불출마에 지역 토박이 수성갑 출마 예정자들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과 정순천 한국당 수성갑 당협위원장은 19일 개인성명을 통해 김 전 비대위원장의 서울 험지 출마 결정에 응원과 감사의 박수를 보냈다.

이 전 청장은 "낙하산 공천을 반대한 사람으로서 (불출마 결심을) 환영한다"며 "(김 전 위원장의) 이번 결정은 사반세기 동안 중앙정치에 눌렸던 지역정치와 민생정치 발전의 전기가 될 것이다"고 환영했다.

그러면서 "이 순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좌파정부의 폭정으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지키고 더 나은 대구와 수성구를 만들어 달라는 구민들의 소망을 받들 수 있는지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순천 위원장도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 지역이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나아가 정치세력 간의 균형도 이뤄진다는 김 전 위원장님의 말씀에 누구보다도 깊이 공감한다”면서 “뜻을 받들어 주민들과 함께 바닥에서부터 몸으로 부딪히며 행동해 온, 이 지역의 여성 당협위원장인 저 정순천이 수성갑을 반드시 탈환하겠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곽상도 의원의 이날 조건부 총선 불출마 의지에 중남구 출마 예정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건우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비록 곽 의원이 당의 뜻에 따르겠다는 조건부를 내걸고 있지만 사실상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이나 진배없다”면서 “그의 (진박 의원)으로서의 책임지는 자세에 일단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익명을 요구한 출마예정자는 “조건부 자체가 기득권을 계속 쥐겠다는 의지이자 당 공천에 대한 자신감이 담겨있는 것 같다”면서 인적쇄신 바람을 잠재우기 위한 일종의 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지난 지방선거 참패이후 조건부 총선불출마를 내건 정종섭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과 같이 어정쩡한 쇄신의지로 면피하겠다는 의도라는게 그의 주장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곽 의원의 쇄신 의지 진위여부를 떠나 TK 한국당 의원들의 쇄신에 물꼬가 트였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조만간 선거법 등 국회 패스트트랙 정국이후 TK의 정치지형을 바꾸는 대대적 인적쇄신이 단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