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 교육계-자치단체 손잡고 공동 교육 위한 첫 발 내딛어

대구미래교육지구 형성

대구시교육청이 18일 대구시와 8개 구군 교육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미래교육지구를 위한 첫 회의를 열었다.
대구 교육계와 자치단체가 손을 잡고 미래교육지구 형성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대구시교육청은 지역 교육지원청과 대구시청, 8개 구·군 교육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미래교육지구를 위한 첫 실무협의회를 가졌다.

지난 18일 시교육청 회의실에서 이뤄진 이번 회의는 대구미래교육지구의 운영 방향과 마을-학교 간 교육과정 연계 및 활용 프로그램 개발 등을 비롯해 다양한 교육현안을 실무자 중심으로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특히 지역 내 교육현안에 대해 기존의 하향식 업무방식에서 벗어나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는 실무자가 현장 의견에 기초해 정책적 논의와 협력을 통한 상향식 업무방식을 도입한다는 점과 대구교육청과 대구시청 간 업무협력 강화를 통한 협력매개체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미있다.

실무협의회에서는 운영 방향과 시범운영 방향 등에 대해 협의하고, 지방자치단체의 교육분야 주요 사업을 학교에 안내해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시킬 수 있도록 ‘(가칭)지방자치단체 주요 사업 사전 안내제’ 도입에 대한 의견 교환 등으로 진행됐다.

한편 대구미래교육지구는 대구미래학교 안착 및 현장 확산에 기초한 공교육 혁신을 목표로 교육청과 지자체 및 지역사회(지역교육공동체)가 학교와 지역의 여건, 특성 등을 고려해 현장 맞춤형 행·재정적 협력 모델을 창출·지원하는 교육지구를 말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