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통합신공항 이전 주민투표방식 결정

군의 2장, 의성 1장, 투표참여율까지 합산
군의 의성 주민 200명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 통해 결정

지난 23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방식을 두고 의성과 군의군민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을 위한 주민투표와 부지선정 방식이 24일 결정됐다.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수립을 위한 ‘숙의형 시민의견조사위원회’가 ‘이전후보지 관점(공동후보지 분리) + 투표참여율’ 방식을 채택했다.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시민참여단은 지난 22일부터 2박3일 동안 토론과 설문조사를 거쳐 기존에 논의된 4가지 방식 중에서 ‘이전후보지 관점 + 투표참여율’ 방식을 결정했다.

이 방식은 주민투표에서 군위군민은 투표용지 2장으로 단독후보지(군위 우보 지역)와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 지역)에 각각 찬반 투표를 한다. 또 의성군민은 투표용지 1장으로 공동후보지에 찬반 투표를 한다.

3개 지역별(우보, 소보, 비안) 주민투표 찬성률과 투표참여율을 50%씩 합산한 결과 군위 우보 지역이 높으면 단독후보지를,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 지역이 높으면 공동후보지를 이전 부지로 선정하는 방식이다.

대구 군 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는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위원회가 권고한 내용을 반영해 오는 28일 이전 부지 선정 절차와 기준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하혜수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위원장은 “빠듯한 숙의일정에도 불구하고 숙의형 시민 의견 조사 과정을 성실하고 책임있게 수행해 준 시민참여단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