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안전 실천으로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 나기

안전 실천으로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 나기

조유현

경산소방서장

‘곡돌사신(曲突徙薪)’ 굴뚝을 굽게 만들고 아궁이 근처의 땔나무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처럼 화근을 없애 재앙을 미리 방지하라는 말이다.

화재 위험이 증가하는 12월의 겨울을 맞아 소방관에게는 아주 특별한 달이다.

해마다 11월부터 불조심 강조의 달로 지정해 범국민적인 화재예방 분위기를 조성시키고 겨울철을 화재예방을 위해 본격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경산소방서는 지역 공공기관, 중점관리대상 등을 대상으로 불조심 홍보 현수막을 게시하고 버스정보시스템(BIS), 전광판 홍보 등을 통해 생활밀접형 홍보를 펼치고 있다.

또한, 시민들의 안전의식 강화를 위해 대국민 소방안전교육을 시행하는 등 화재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화재를 예방하기 위한 개개인의 의지가 근본적으로 필요하다.

주변만 살펴봐도 화재에 위험한 요소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인 전기히터·장판, 전기열선, 화목 보일러 등 사용 시 안전관리 기준을 꼭 준수하고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안전인증(KC 마크)을 받은 제품을 사용해야 하며 문어발식 전기콘센트 사용금지, 외출 시 전열기구 플러그 뽑기, 전기열선 피복상태 수시 확인, 화목 보일러 주변 가연물 제거, 주변 소화기 비치 등이 있다.

이처럼 화재예방은 거창한 일이 아니다.

단지 작은 습관에서 나오는 행동 하나하나가 화재를 예방하는 방법이다.

이러한 습관이 모여서 내 가족과 친구, 이웃, 동료를 화재로부터 지킬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빈번히 화재가 발생하는 겨울철 안전에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다시는 소중한 생명이 화재와 함께 사라지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