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국방부 통합신공항 이전지역 3천억 지원 방안 제시

4~5일 의성, 군위지역 주민설명회때 상세내용 설명
군위 소보, 의성 비안 선정되면 각 1500억 지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안에 대한 주민공청회가 4∼5일 열리는 가운데 국방부와 대구시는 이전지역 3천억 원 지원방안을 제시한다.

이전부지가 군위군 우보면 일대로 선정될 경우, 군위군 전체 지역이 주변지역으로 정해지고, 3천억 원의 지원사업비를 4개 분야 11개 사업으로 나눠 지원한다.

지원분야는 생활기반시설 설치 2개 사업(440억 원), 복지시설 확충 2개 사업(400억 원), 소득증대 6개 사업(1천360억 원), 지역개발 1개 사업(800억 원) 등이다.

최종이전지가 2개 지방자치단체에 걸친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대로 선정될 경우, 의성·군위군 전체 지역을 주변지역으로 정하고 지원사업비를 의성·군위에 절반씩 배분한다.

의성군 비안면 일대는 생활기반시설 설치 3개 사업(775억 원), 복지시설 확충 1개 사업(120억 원), 소득증대 4개 사업(500억 원), 지역개발 2개 사업(105억 원)을 추진한다.

군위군 소보면 일대는 생활기반시설 설치 2개 사업(252억 원), 복지시설 확충 2개 사업(200억 원), 소득증대 6개 사업(703억 원), 지역개발 1개 사업(345억 원) 을 진행한다.

주민공청회는 공동후보지인 의성군 비안면 일대에 대한 공청회는 이달 4일 오후 2시 의성군청소년센터에서 개최한다.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를 두고 있는 군위군에서는 다음날인 5일 오후 2시 우보후보지, 오후 4시에 소보 후보지에 대해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 에서 열린다.

공청회를 거쳐 주민 의견을 반영한 지원계획안은 이달 중 ‘대구 군 공항(K-2) 이전사업 지원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다.

이후 이전부지 선정계획을 공고한 뒤 내년 1월 주민투표, 지자체장의 유치 신청 절차를 거쳐 최종이전부지를 선정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